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5359 추천 수 0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nate_com_20110223_133253.jpg 

아이유의 입술을 훔친 장우영이 공공의 적이 됐다.

22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드림하이(극본 박혜련, 연출 이응복)' 15회에서는 안방 시청자들을 설레이게 하는 달달한 로맨스의 주인공 김필숙(아이유)과 제이슨(장우영)의 첫키스 장면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제이슨의 추천으로 방송 출연을 하게 된 필숙은 1년 전 과거 사진이 등장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제이슨은 필숙이 상처를 입지 않을까 걱정스러워했다. 하지만 필숙은 "내 모습이 맞다. 82kg 나갔을 때다. 그때는 2~3명이 앉을 수 있는 피아노 의자에 혼자 앉으면 꽉 찼다"며 자신의 변천사를 재치있게 설명했다.

성공적으로 방송 데뷔를 한 필숙은 블로그에 올린 과거 사진을 지우는게 어떠냐는 제이슨의 제안에 "그 시절 사진을 부끄러워하고 자꾸 지워야 하는 게 속상하다. 1년 전에도 난 꽤 행복했다. 그런데 사람들은 끔찍하다며 손가락질을 한다. 그러다보면 나까지 그때의 나를 싫어하게 될까봐 겁이 난다"면서 울적해했다.

그러자 제이슨은 그 시절 필숙을 좋아하는 사람이 한 명 더 있다며 오래 전부터 마음에 품어왔음을 고백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가운데 제이슨이 필숙에게 키스할 듯 다가갔다. 눈을 질끈 감는 필숙의 모습에 피식 웃던 제이슨은 코 끝에 입을 맞췄고, 필숙은 과감하게 제이슨의 목에 팔을 두른 뒤 기습키스를 했다.

직접적으로 보여지지 않았지만 필숙의 까치발이 키스장면을 암시했다. 방송 후 아이유의 팬사이트와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설레임과 분노, 슬픔 등 다양한 반응이 나왔다. 우유커플의 러브라인을 지지했던 이들은 "두 사람에게 딱 맞는 귀여운 키스신이다" "풋풋해서 더 사랑스럽다" 등 만족스럽다는 평을 남겼다.

반면 아이유의 팬들은 "이럴까봐 드라마 출연을 말렸다" "남자는 국방의 의무와 아이유를 지킬 의무가 있다" "키스장면에서 윗집 남자의 비명소리가 들렸다" "데쓰노트 사러 가야겠다" "우영아 형들 이런데 힘쓰려고 군대 다녀온 거 아니다" "갑자기 소주 생각난다" "이건 꿈일거야" 등 패닉상태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분은 17.9%(AGB닐슨미디어리서치 기준)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경쟁작 SBS TV '마이더스'(11.5%), MBC TV '짝패'(14.3%)를 제치고 월화극 왕좌를 굳건히 지켰다.

사진=KBS 2TV '드림하이' 화면 캡처

황인혜 기자 dlsp@tvreport.co.kr


반면 아이유의 팬들은 "이럴까봐 드라마 출연을 말렸다" "남자는 국방의 의무와 아이유를 지킬 의무가 있다" "키스장면에서 윗집 남자의 비명소리가 들렸다" "데쓰노트 사러 가야겠다" "우영아 형들 이런데 힘쓰려고 군대 다녀온 거 아니다" "갑자기 소주 생각난다" "이건 꿈일거야" 등 패닉상태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여기가 포인트입니다 ㅋㅋ

  • profile
    달사람 2011.02.23 13:41
    분홍색 큰 글씨.. 공감되네요. 우영이 혼나야겠네?
  • ?
    에이치소울 2011.02.23 13:44
    남자는 국방의 의무와 아이유를 지킬 의무가 있다

    명언입니다
  • profile
    길동 2011.02.23 14:21
    에드워드님 어서 예비군복 챙기셔야지요~
  • ?
    에드워드 2011.02.23 14:46
    여러분, 어디까지나 연출일 뿐입니다. 우리 지은양은 뽀뽀같은 건 하지 않습니다. 화장실도 가지 않습;;
  • ?
    워터라인 2011.02.23 16:47
    전...........................................................................................................................






































    아버지와 같이 짝패 봅니다................
  • profile
    알비 2011.02.23 16:50
    이거 어제 방영분인데요?
    근데 했을 것이다 하는 영상만 있지 하는 영상은 없었으니
    다들 진정하세요.^^
  • profile
    카이엔 2011.02.23 20:19
    아이유도 먹고살아야죠.. 엉엉
  • profile
    이단비 2011.02.23 20:37
    진정한 사랑은 저런것도 이해해 줄 수 있는법 !!!!!

자유게시판

Free Board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 [글타래]3D입문자에게 하고싶은 이야기~ 24 4번타자마동팔 2012.09.07 408119
공지 공지 서로간에 상처가 되는 말은 자제를 부탁 드립니다. 13 file 최고관리자 2012.06.19 416235
공지 가입인사 가입양식 최고관리자 2012.06.15 5416
공지 공지 동영상 올릴때 주의 사항! (iframe방식만 사용) vimeo/유튜브 첨부시 코드사용 안내 7 file 정석 2011.09.29 389768
36 18금 진학에 대해서 14 아쿠 2013.08.22 18238
35 18금 에프터 이펙트 질문 좀 해도 될까요;; 4 file 노란양말 2013.12.18 15797
34 18금 학업성적, 이 밑으로 CG 하기 힘듭니다. 7 file .피. 2014.02.14 13004
33 18금 여성 가슴 컵 사이즈 세계 지도 14 file 조O1 2011.08.30 8122
32 18금 옆집 여자..(약간의 공포&허무&기묘한 이야기) 10 쌩기 2011.01.28 7584
31 18금 Team Render 좋은데요..@_@ 13 file 낭만식객[우열] 2013.10.01 7144
30 18금 [종료]10월 정모 대신 번개 합니다.~~ 7 file [길동] 2014.10.22 6993
29 18금 [펌]BBK 초간단 이해 9 길동 2011.12.22 6738
28 18금 쩝... 그랜라간 아시는분만.... 25 file 새벽별보기 2011.03.23 6270
27 18금 R14 새로운 떡밥! 10 file 길동 2012.05.08 5876
26 18금 시네마4D 프로그램을 사용 5 file 애프리야 2014.12.24 5873
25 18금 SNL KOREA 20131012 ep-32 Premium Yangachi Lifestyle(PYL) 1 [길동] 2013.10.15 5833
24 18금 힙합팬더 8 공작 2010.11.22 5778
» 18금 [드림하이 스포좀 있습니다] 저도 아이유 기사 하나 투척 8 file 에이치소울 2011.02.23 5359
22 18금 숨졌다는데 웃네 13 달산 2011.08.19 5066
21 18금 내일 알비원정대 7 평범한나 2013.03.22 4379
20 18금 여자들의 언어(라던데....) 36 file 길동 2011.06.01 4225
19 18금 무서운음악 투척 5 쌔려삔다 2011.07.29 4221
18 18금 오인용<중년탐정 김정일>을 실사화 한다고 하네요~ 18 노력가 2011.06.27 4056
17 18금 윈도우 7 질문 드려봅니다. 1 웨이션머 2011.10.17 39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